미국 COVID-19 확진자 현황을 보시려면 체크마크를 해 주시시 바랍니다.

미국


총 확진자수: 8,736,270 +78,831

총 회복자수: 3,541,842 +17,115

총 사망자수: 228,090 +842

미국의 주 COVID-19 TOP 5


1. 캘리포니아(California): 903,263 +3,786

2. 텍사스(Texas): 878,047 +12,242

3. 플로리다(Florida): 776,389 +4,469

4. 뉴욕(New York): 499,729 +2,021

5. 일리노이(Illinois): 370,191 +6,164

전세계 COVID-19 TOP 5


1. 미국: 8,736,270 +78,831

2. 인도: 7,863,892 +49,210

3. 브라질: 5,381,224 +25,574

4. 러시아: 1,497,167 +17,340

5. 스페인: 1,110,372 +19,765

*위의 COVID-19 현황정보는 매 10시간마다 업데이트되기 때문에 실제 수치와 조금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10월 25, 2020

케빈 브래디, 트럼프 세금정보 공개 ‘불법’ 수사촉구

케빈 브래디, 트럼프 세금정보 공개 ‘불법’ 수사촉구

Kevin Brady - Wikipedia

하원 세입위원회의 공화당원인 텍사스 주의 하원의원인 케빈 브래디(Kevin Brady)가 지난 일요일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환급정보를 뉴욕타임스(NYT)가 공개한 것은 “불법”이라며, 해당정보를 입수한 출처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브래디는 자신의 집무실에서 뉴욕타임스가 보도한 대통령 개인의 세금 정보 유출은 범죄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욕타임즈는 지난 일요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년 동안 10년에 걸쳐 연방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브래디는 이번 주 성명을 통해 “많은 비평가들이 이 기사의 정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지만, 개인 세금 정보를 공개하는 중범죄가 저질러졌다. 모든 미국인은 정치적 이유로 세금 신고서가 불법적으로 공개되는 것에 대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출처 조사와 함께 법 위반사항이 있다면 기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국세청의 세금 추징에 극렬하게 대항하면서 세금신고를 유일하게 공개하지 않은 대통령으로, 그는 당선된 해에 연방 국세청에 750달러의 세금을 냈고 집권 첫해에 다시 750달러를 낸 것으로 보도했다. 뉴욕타임즈가 20년 동안의 세금 신고 자료에서 나온 이번 공개는 화요일 첫 대선 토론을 앞둔 중요한 순간에 발표되어 바이든에게 많은 소스를 제공했다.

그러나 트럼프측의 앨런 가튼(Alan Garten) 변호사는 “트럼프는 그의 대통령 후보시절인 2015년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후 수백만 달러의 개인 세금을 연방정부에 내는 등 수천만 달러의 개인 세금을 이미 지불했다”고 밝히며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한 트럼프 대통령이 적은 세금을 냈다는 것을 부인했다. 그는 그러면서 “뉴욕 타임즈의 기사는 엄청난 부정확성으로 가득 차 있다. 지난 10년간 대통령은 연방정부에 수천만 달러의 개인세를 납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해서 “우리가 뉴욕타임즈에 이 사실을 설명하고 있는 동안, 그들은 그들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그들이 의지하고 있는 어떤 문서라도 우리에게 보여달라는 우리의 거듭된 요청을 거절했다. 분명 이것은 선거를 앞두고 진행중인 타임즈의 비방 캠페인의 일부일 뿐이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세금 신고 사본은 정보원 보호차원에서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트럼프대통령은 뉴욕타임즈 보도를 “가짜뉴스이며, 완전히 꾸며낸 것”이라며 월요일(9/28) 트윗에 자신이 연방 국세청에 “수백만 달러”를 지불했다고 설명하면서 자신이 “다른 사람들처럼 세액 공제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뉴욕타임즈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 상식적이고 어마어마한 액수의 세금공제액 또한 비판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