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4, 2021

뉴욕타임즈, 트럼프 세금보고 폭로하며 “무능한 사업가, 세금 회피자”로 묘사

트럼프와 펜스 부통령, 국민 신뢰 흔들리자 선거 재정립 시도, 그러나 여의치 않은 현 상황

2016년 공화당 전당대회에서의 트럼프와 펜스 부통령 - 위키피디아

일요일 뉴욕 타임즈는 트럼프 대통령 세금 신고 공개를 보도하면서, 엄청난 부채로 사업체들을 운영하고 있는 한 무능한 사업가라는 점과 세금 회피자로서의 면모가 드러난 것으로 트럼프를 난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세금 신고에 대해 말을 아꼈고 타임즈 보도는 “완전히 가짜 뉴스”라고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뉴욕타임즈는 트럼프를 2000년부터 15년 동안 엄청난 세금 감면을 받아오면서 연방세를 거의 내지 않기 위해 허점을 이용하는 것으로 묘사하고 있다.

뉴욕타임즈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과 2017년 각각 750달러(약 90만원)의 연방소득세를 납부했다고 했다. 이는 극심한 불황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많은 미국인들보다 훨씬 적은 액수이며, 세금을 월급에서 바로 뜯기는 미국의 많은 직장인들을 조롱하고 모욕하는 것이 아닐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리를 손질하기 위해 7만달러(약 8,400만원)의 막대한 세금공제를 받았고, 딸 이방카에게 트럼프 회사의 컨설턴트로 지급한 수십만달러도 세금에서 탕감한 것 같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뉴욕타임스의 트럼프에 대한 세금보도는 그야말로 트럼프의 편법적인 사업성과 미국제도의 허점을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부끄러운 자화상”의 전형이며, 또한 트럼프가 대통령의 지위를 호텔과 골프 리조트 같은 그의 사업들을 유지하기위해 얼마나 많이 이용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CNN은 대통령 역사학자인 더글러스 브링클리(Douglas Brinkley)가 트럼프를 향해 “백악관의 사기꾼(This is a con man in the White House)” 이라고 한 말을 보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즈가 입수한 20년 이상의 세금 정보를 바탕으로 보도된 이 기사는 첫 대선 토론회를 불과 이틀 앞둔 시점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과의 대통령 경선을 37일 앞둔 시점에서 나온 것이다. 뉴욕타임즈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국세청에 지불하는 세금보다 몇몇 다른 나라에 세금을 더 많이 내는 것을 지적하며 그의 도덕성뿐만 아니라 애국심에 대한 의문 또한 제기하고 있다.

뉴욕타임즈의 이러한 보도는 트럼프의 기만 회계처리는 그가 퇴임할 때 심각한 법적 문제에 봉착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한가지 예로 트럼프 대통령은 7,300만 달러(약 876억원)의 엄청난 세금을 돌려받은것에 대해 수년 동안 국세청과 싸워오고 있다는 것을 뉴욕타임즈는 보도하고 있다. 이러한 뉴욕타임즈의 보도는 화요일 저녁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릴 첫 대통령 토론에서 바이든이 트럼프를 수세에 몰아넣을 절호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정치평론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에 대한 뉴욕타임즈의 이러한 부정적인 보도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지지층은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있다. 뉴욕타임즈의 이러한 세금보도와 맞물려 트럼프 대통령은 에이미 코니 배럿 신임 대법관 내정자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대선 토론회전 바이든 부통령의 약물검사를 이슈로 내 놓고 있다.

그런데 참 희한한것은 떠들썩했던 트럼프의 스캔들과 다른사람들(기자)을 향한 공개적인 폭언 및 모욕적인 언사로 인한 대가를 트럼프는 거의 치르지 않았다. 트럼프가 말했던것과 행동했던 것들 중 어떤 것 하나라도 다른 평범한 정치인이 했다면 당장 파멸의 길을 걸을수 있었는데도 말이다. 그의 브랜드는 “규칙 위반자”의 이미지를 확실히 굳힌것 같다.

트럼프측은 뉴욕타임즈의 보도는 “완전히 가짜뉴스”라고 말하고 있으며, 트럼프의 변호사인 앨런 가튼(Alan Garten)은 모든것을 다 가짜뉴스라고 할 수는 없다고 하더라도 대부분 뉴욕타임즈가 보도한 내용들은 부정확한 것으로 반박하고 있다. 그는 뉴욕타임즈에게 그렇게 보도할 수 있는 근거에 해당되는 문서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