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 2024
Home » 미 FDA, 대통령 선거일 이후로 백신 투여 고려

미 FDA, 대통령 선거일 이후로 백신 투여 고려

0
스위스에서 안락사를 선택했던 한 미국 여인의 스토리

Adobe Image

미국 식품의약국(Food and Drug Administration – FDA)은 대통령 선거일이 지난후에 코비드-19 백신의 긴급사용허가(emergency use authorization or EUA)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규정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것에 연루된 한 관계자는 “어찌 되었든간에 제약회사가 코비드-19 백신의 긴급사용허가(EUA)를 받을 수 있는 시기는 빠르면 추수감사절이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FDA가 3단계 실험에 있는 모든 참가자들에게 2차 백신을 투여한 후, 2개월을 기다린 후에 그 제약회사가 긴급사용허가를 신청할 것을 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된 기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제약회사들이 실험 참가자들의 절반에게 두 번째 백신을 투약 한 후 60일을 기다려야 백신이 허가될 수 있다”고 말한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미 코비드 백신 실험을 통해 백신의 효능이 확인됐다 하더라도 백신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는 것을 관계기관이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브라운대(Brown University) 보건대학 학장인 애시시 자 박사(Dr. Ashish Jha)는 화요일(9/22) 미국 합동경제위원회(US Joint Economic Committee)에 미팅에서 “미국은 11월중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좋은 자료를 확보해야 한다.

올해 안에 백신이 나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애시시는 “백악관의 코비드-19 백신 제조 속도를 높이기 위한 워프 스피드 작전을 지지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코비드-19 백신에 대한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확실한 증거를 확보하게 되면 굳이 백신투여를 기다리릴 필요가 없기 때문에 그 작전이 옳은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카이저패밀리재단(Kaiser Family Foundation)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4%인 절반 이상이 11월 3일 대선 전에 코비드-19 백신이 무료로 공급된다고 해도 투여받지 않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백신투여에 대한 입장차는 정당 노선에 따라 각기 다르게 나타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공화당과 무소속에 속한 사람들은 각각 60%와 56%로 백신을 투여받지 않겠다고 응답한 반면, 민주당 소속의 사람들 절반은 백신을 투여받겠다고 답한것으로 알려졌다.

답글 남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