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OVID-19 확진자 현황을 보시려면 체크마크를 해 주시시 바랍니다.

미국


총 확진자수: 6,765,297 +37,082

총 회복자수: 2,754,809 +17,554

총 사망자수: 200,365 +1,053

미국의 주 COVID-19 TOP 5


1. 캘리포니아(California): 769,960 +1,579

2. 텍사스(Texas): 691,468 +4,231

3. 플로리다(Florida): 671,432 +2,355

4. 뉴욕(New York): 451,497 +695

5. 조지아(Georgia): 299,344 +2,415

전세계 COVID-19 TOP 5


1. 미국: 6,765,297 +37,082

2. 인도: 5,115,003 +95,837

3. 브라질: 4,421,712 +37,440

4. 러시아: 1,079,995 +5,504

5. 페루: 744,435 +6,474

*위의 COVID-19 현황정보는 매 10시간마다 업데이트되기 때문에 실제 수치와 조금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9월 19, 2020

뉴욕타임스, “법무부, 볼턴의 책에 대한 수사 개시” 보도

백악관, 존 벌턴의 책, 국가안보 문제로 출판연기 원해

위키피디아

한 때 트럼프 측근이었던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올해 초 펴낸 회고록에서 기밀을 누설했을 가능성에 대해 법무부가 범죄 수사에 착수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화요일(9/15)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 문제에 정통한 세 사람과의 대화를 인용해 “법무부(DOJ)가 지난 6월 출간된 볼턴의 저서 ‘그 일이 벌어진 방(The Room Where It Happened)’의 사이먼 앤 슈스터 출판사의 통신기록 소환장을 발부한 대배심을 소집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전에 볼턴 보좌관의 원고에 기밀이 들어 있는지의 여부를 확인하는 작업을 완료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법정에서 그 책의 출판을 막으려고 한 적이 있었다. 이에대해 연방판사는 트럼프 행정부의 시도를 일축했지만, 볼턴이 형사 고발을 당하거나 이 책과 관련된 이익을 넘겨줄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뉴욕타임스는 존 래트클리프(John Ratcliffe) 국가정보(National Intelligence)국장이 지난달 이 문제를 미국 법무부(DOJ)에 회부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에 대해 브리핑한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국가안보실장이 범죄수사를 맡게 됐다고 말했다. 볼턴은 법정에서 “책에있는 모든 민감한 사항들은 삭제하고 백악관이 요구하는 대로 모든것을 수정했다”고 말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올 여름 트위터를 통해 “법을 어긴 볼턴을 감옥에 가두고, 책의 판권으로 나온 돈을 압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은 트럼프 대통령을 어떻게든 깎아내리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그는 “대통령이 자신의 재선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우크라이나와 중국의 지도자들에게 11월 대선에서 그가 승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고 책에 썼다.

볼턴 전 보좌관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정책의 기본 사안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도 무지하고,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동안 언론보도를 통해 자신의 이미지를 좋게 보이는 데에만 집착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