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8, 2022

3월 이후 점진적 오름세 였던 주식, 오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의 재 증가로 급락

3월 이후 점진적 오름세 였던 주식

Author: freedesignfile

목요일(6/12), 미국 증시가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증가로, 미래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면서 3개월 만에 주식에 대한 매도로 이어져, 결국에는 주가가 폭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The Dow Jones Industrial Average)는 6.9%인 1,861.81포인트 가까이 하락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목요일 5.9% 하락했고, 나스닥 지수는 5.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16일 이후 3대 주식시장의 평균으로는 가장 큰 하락폭을 나타내고 있다.

투자자들은 전국적으로 단계별 경제 재개를 낙관적으로 바라보면서, 최근 몇 주 동안 극심한 실물경제의 암울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주식시장에서 투자를 늘려 주식이 급등했었다. 전문가들은 50개 주에서 지난달 말까지 비필수 분야에 대한 사업 재개를 그 원인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플로리다, 텍사스, 캘리포니아 등 여러 지역에서 매일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다시 증가하면서, 지난 4월 몇 개의 주 에서 처음으로 사업 재개를 시작했을 때, 전문가들이 경고한 제2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2 물결의 바이러스는 사업장 폐쇄와 여러 지역의 방문이 제한될것이 예상되면서, 소비지출에 전반적인 감소를 야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목요일(6/12) 항공사와 크루즈 여행사와 같은 종목의 큰 주식 매도로 인해, 이들과 관련된 주가는 다시 곤두박질 치기 시작했고, 중앙은행은 2020년 말의 실업률을9.3%로 예상 발표했고, 2021년 부터 서서히 경기가 회복되면서, 5.5%의 점진적인 실업률의 감소를 예견하고 있다.

관련기사:

답글 남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