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7, 2021

부모가 아이를 돌볼수 있는 시설 이나 교육기관들이 정상화 되기 전까지는 경제가 회복될 수 없다

Know USA - 아이를 돌볼수 있는 시설 이나 교육기관

Know USA - 부모가 아이를 돌볼수 있는 시설 이나 교육기관들이 정상화 되기 전까지는 경제가 회복될 수 없다

주지사, 시장,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경제의 재개를 간절히 바라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보육시설, 혹은 그에 준하는 교육기관이 언제 정상화 될지에 따라 경제회복이 가능하다면 너무 지나친 비약일까? 코로나바이러스 펜데믹은 이미 학교와 보육시설을 폐쇄시켰고, 미국의 맞벌이 부모들은 그들의 일과 육아책임을 집에서 동시에 수행해야하는 부담을 안게 되었다. 이제 여름휴가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여름캠프가 열릴지는 미지수다.

마눌리페 투자 관리소(Manulife Investment Management)의 수석 경제학자이자 거시전략 책임자인 프랜시스 도널드(Frances Donald)는 “COVID-19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지만, 그것이 우리에게 보여준 중요한 사실은 보육이나 교육기관의 정상적인 기능이 경제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려 주었다는 것이다.” 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집에 머무르고 있는 것은 경제에 막중한 부담이 되는 요소이며, 경기회복 속도를 늦추게 하는 가장 결정적 요소가 될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사람들이 집에 있을때 경제는 어려워진다

경제활동 측면에서 본다면 경제와 관련된 많은것들은 연결되어 있다. 사람들이 일을 하지 않을 경우, 그것은 경제에 엄청나게 부정적인 파장을 일으킬수 있다. 집에서 일한다는 것은 사람들이 기차표, 가스, 점심, 드라이클리닝등과 같은곳에 돈을 쓰지 않는다는 것이고, 이는 경제 선순환에 필수적인 돈이 돌지 않는다는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일상적인 소비는 경제 활동의 중요한 엔진이며, 만약 그러한 종류의 일상적인 소비가 멈추게 된다면, 경제회복 속도는 많이 늦춰질 것이라고 마놀리페 투자관리소의 수석 경제학자인 도날드는 말했다.

소비 지출은 미국 경제 성장에 3분의 2의 기여를 한다. 코로나바이러스 펜데믹 초기 데이터는 이미 경제적 감소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개인소비지출은 3월에 7.5% 감소했으며, 미국의 GDP는 1월과 3월 사이에 4.8% 감소하여 2008년이후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학생들을 위한 여름캠프

부모들이 올 여름 언제 일하는 사무실로 돌아갈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다. 학교와 보육시설은 여전히 폐쇄되어 있고, 전국의 여름 캠프는 이미 시작날짜를 연기했으며, CDC와 지방 정부의 추가 지침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미국 캠프 협회(The American Camp Association)는 말했다. 한편 여름캠프를 위한 가상 프로그램을 포함한 비상 계획도 착수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하지만 여름 활동이 단순히 온라인으로 옮겨간다면, 부모들은 여전히 일하러 사무실에 갈 수 없다. 그리고 비록 캠프가 시즌 동안 열려있더라도, 부모들은 그들의 아이들을 그곳에 보내는 것을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

아이를 기르고 있는 맞벌이 부부

행동 경제학(Action Economics)의 수석 이사겸 경제학자인 마이크 엥글런드(Mike Englund)는 “아이를 기르고 있는 맞벌이 부부의 가정은 아마도 부모중 한명이 집에서 일하거나, 직장을 그만두거나, 해고당했을 경우 새 직장을 구하지 않는 등의 대처 전략을 채택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만약 맞벌이 부부가 그들의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일을 잠시 쉬거나 그만두게 된다면, 그러한 상황은 노동력을 감소시키고 고용 수준을 떨어뜨리게 되므로, 경기회복은 더디게 나타날수 있다고 잉글런드(Englund)는 덧붙였다.

일과 아이들을 돌보는것의 미래

아이들을 보육시설에 맡기게 되면 많은 비용이 들어가고 현재의 실업상황은 아이들을 보육시설에 맡긴다는 것을 생각도 할수 없게 한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실직된 많은 일자리는 사실상 소득의 하위권에 있는 직업군들이다. 경제정책연구소의 엘리스 굴드 (Elise Gould)수석 경제학자는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소득이 낮은 맞벌이 부부들은 경제가 재개될 때 보육과 고용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보육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더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예를들어, 일리노이 주에서는 이미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 필수 노동자들의 보육비를 주정부가 부담하고 있다. 4월 1일부터, 건강돌봄이, 복지분야 서비스, 정부 및 기반 시설의 필수 근로자들은 주정부에서 시행하는 보육 지원 프로그램의 자격이 부여된다. 이는 일리노이주가 소득에 상관없이 필수 노동자의 보육비용 대부분을 부담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