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 2024
Home » 휴스턴의 한 래퍼 가수, 수년 동안 차고에 여성 감금

휴스턴의 한 래퍼 가수, 수년 동안 차고에 여성 감금

0
휴스턴의 한 래퍼 가수, 수년 동안 차고에 여성 감금

Houston Police Department

휴스턴의 한 래퍼 가수가 임신한 여성을 납치해 그녀를 자신의 지저분한 차고에 4년 이상 감금했다고 휴스턴 경찰이 밝혔다. 그녀의 반복적인 탈출 시도에도 불구하고, 그 래퍼는 그 여성이 탈출할 때마다 다시 붙잡아 계속 차고에 감금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휴스턴에서 래퍼로 활동중인 리 카터(Lee Carter, 52)로 알려진 해당 남성은 소수의 앨범과 수백 개의 테이프를 발표했으며 편안한 비트가 특징인 클라우드 랩을 해 오고 있었다.

그의 가장 인기 있는 노래인 “겁쟁이들은 코카인도 하지 않을 거야(You’ll Cowards Don’t Even Smoke Crack)”는 현재 음악 전문 사이트인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160만 스티리밍을 기록하고 있다.

카터는 지난 주 그 여성을 납치한 가중 납치 혐의로 체포돼 기소되었으며, 이번 사건은 지난 4월 해당 여성이 911에 문자를 보내 자신이 납치당했다고 신고한 후, 휴스턴 경찰이 카터의 집에 출동하면서 비롯되었다.

그러나 휴스턴 경찰국의 대변인격인 조디 실바(Jodi Silva)는 “지난 4월부터 그에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그를 체포하려 했지만, 그를 검거하는데 거의 9개월이 걸렸다”고 말했다.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한 여성

휴스턴 경찰당국은 카터의 집에 도착해 차고 문을 열어본 후 임시로 만들어진 간이 화장실과 토사물이 덮힌 매트리스 및 기저귀, 스낵등과 함께 그 여성을 발견됐으며, 해당 차고는 내부에서 자물쇠로 잠겨져 있었고, 해당 잠금 장치를 열려면 열쇠가 있어야만 열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4월달에 발견될 당시 그 여성은 더러운 옷을 입고 있었으며, 영양실조에 걸린 것처럼 보였고, 몸무게는 약 70파운드(약 32킬로그램) 정도 되는 것처럼 보였다고 휴스턴 경찰은 덧붙였다. 

그녀는 두 달 동안 샤워를 하지 않았고 칩과 간식을 먹으면서 생활했다고 당시 경찰관들에게 말했으며, 카터의 노트북에 있는 문자 메시지 앱을 이용해 911에 연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휴스턴에서 약 4, 5년 전 임신했을 당시 구걸하다가 카터를 만났으며, 카터는 당시 그녀에게 $1를 주면서 도움이 필요한지 물었고, 그녀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하자, 카터는 그녀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와 차고에 가두었으며, 이후 카터가 불법 약물을 먹이면서 성관계를 강요하는 등 수년간 학대해 왔다고 수사관들에게 진술했다.

이 여성은 “대부분의 시간을 차고에서 보냈지만, 가끔씩 카터가 나를 씻기기 위해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갔다”면서 “그 시간을 이용해 탈출을 시도했지만 결국은 다시 붙잡혀 차고에 감금됐다”고 진술했다.

자신의 결백 주장하고 있는 용의자

그러나 카터의 변호사인 조지 파월(George Powell)은 “두 사람은 서로 합의한 관계이며, 3살짜리 아이도 함께 낳았다”며 “카터와 이 여성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그들이 수년간 함께 지내왔다는 사실을 입증해 줄 것”이라면서 카터의 무죄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카터는 지난 월요일 (2024년 1월 8일) 보석금 10만 달러를 내고 풀려났으며 소셜 미디어를 통해 “나는 결백 해!!! 나는 감옥에서 석방되었다!!! 나는 어떤 잘못도 하지 않았으며 완전하게 무죄를 선고받을 것”이라고 화요일 트위터의 이전 플랫폼인 X를 통해 게시했다.

휴스턴 경찰, 카터의 여성 납치 정황 확인 못해

휴스턴 경찰당국은 “이 여성이 납치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현 사건의 진실을 가려내기 위해 조사하고 있지만, 해당 사건과 관련된 정확한 진실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자신이 납치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여성은 지난 4월 이전에도 911에 여러 차례 문자를 보낸 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당시에는 납치나 학대를 당했다는 신고는 한 번도 없었다. 오히려, 그 기간 동안 그녀는 병원에서 퇴원한 후 카터의 보호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휴스턴 경찰당국은 덧붙였다.

휴스턴 경찰국의 대변인인 실바는 “우리는 4월 그녀를 발견했을 당시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사실을 확인했지만, 그녀는 곧바로 카터에게로 다시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며 “우리는 이 여성과 계속 접촉하고 있으며, 그녀는 현재 휴스턴 외곽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