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 2024
Home » 텍사스 주 “방사선 카메라 사라졌지만 방사능 노출 위험 매우 낮아”

텍사스 주 “방사선 카메라 사라졌지만 방사능 노출 위험 매우 낮아”

0
텍사스 주 "방사선 카메라 사라졌지만 방사능 노출 위험 매우 낮아"

US Department of Energy

텍사스 주 휴스턴에서 지난 3월 9일 방사능 물질이 담긴 방사선 카메라가 사라졌다고 텍사스 주 보건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ABC13 뉴스등이 보도했다. 통상적으로 건설업계에서 사용되는 53파운드의 방사선 카메라는 휴스턴의 리틀 욕(Little York) 거리 근처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고 텍사스 주 보건 당국이 보도 자료를 통해 밝혔다.

해당 방사선 카메라의 실제 소유주인 스테이트와이드 메이터넌스 컴퍼니(Statewide Maintenance Company)는 카메라의 행방을 전방위적으로 찾고 있다고 밝히면서, 카메라 반환에 대한 보상금까지 제공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텍사스 주 보건당국의 한 관계자는 “방사선 카메라의 방사능 물질은 여러 겹의 보호장치로 밀봉되어 있기 때문에 노출될 위험은 매우 낮으며, 카메라 외부에 노출된 방사선은 위험하지 않다”고 밝혔다. 텍사스 주 보건당국은 방사선 카메라를 발견할 경우, 카메라를 열지 말고 911이나 텍사스 주 보건당국(DSHS)으로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가핵안보국(National Nuclear Security Administration, NNP)에 따르면 산업용 방사선 카메라는 일반적으로 매우 높은 활동의 감마 방사선을 감지하는데 활용되고 있으며, 선박과 파이프를 비롯하여 작은 공간의 방사선이 있는지의 여부에 대해서도 사용된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