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2, 2022

다우지수, 변동성 회복과 함께 700포인트 이상 상승

트럼프 SPAC, 지난 주 격렬한 거래 후 급락

Pexels

지난 주 오미크론 여파 때문에 하락한 주가가 한 주가 시작되는월요일 반등한 가운데 다우지수(INDU)는 월요일 오후 2.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S&P 500(SPX)은 거의 1.4% 상승했고, 금요일 가장 가파른 매도세를 보인 나스닥 종합지수(COMP)는 0.9% 상승하면서 가장 약한 지수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과 폴리티코등이 보도했다.

11월 말 코로나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체인 오미크론이 확인된 이후 주식시장은 변동성 상태로 접어들었고, 오미크론은 현재 남아프리카에서 새로운 감염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여러 유럽 국가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의 또 다른 급증이 보고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전염병 전문가인 파우치는 오미크론이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미크론과 그 전염성을 둘러싼 불확실성 및 팬데믹 시대의 경기 부양 프로그램을 처음 예상보다 빨리 마무리하려는 연준의 계획때문에 투자자들은 계속해서 부정적인 주식시장의 분위기를 접하고 있으며, 지난 금요일 예상보다 약해진 11월 고용 보고서 이후 주가가 하락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월요일에는 여러가지 면에서 주식시장 회복에 대한 투자자들의 견해를 바꿀 수 있는 다양한 보고서가 발표될 예정에 있다.

그리고 비트코인 ​​가격은 이른 오후 1% 미만으로 하락하면서 지난주 말 급격한 매도세를 보인 후 그 하락세가 한 풀 꺾인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이른 오후 1.43%까지 상승했고, ICE 미국 달러도 지수당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유가는 배럴당 68.81달러로 3.8%(2.55달러) 오른 것으로 밝혀졌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