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6, 2022

뉴욕 시, 모든 민간부문 근로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조치 발표

4명의 플로리다 교육 관계자들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Adobe

뉴욕시의 모든 민간 부문 고용주들은 이제 12월 27일까지 코로나19 백신의무화 조치를 시행에 옮겨야 한다고 뉴욕 시장 빌 드 블라시오(Bill De Blasio) 뉴욕시장이 월요일 MSNBC를 통해 발표한 내용을 CBS 뉴스와 NPR등이 보도했다.

드 블라시오 뉴욕 시장이 월요일 MSNBC를 통해 발표한 이 새로운 조치로 인해 뉴욕 시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들은 이제 코로나19 백신을 의무적으로 접종해야만 한다. 드 블라시오 뉴욕 시장은 월요일 기자회견을 통해 “백신 의무화 조치는 코로나19 환자들이 계속 증가함에 따라 기업들과 여러 행사들의 폐쇄조치를 피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뉴욕시의 5~11세 어린이들도 실내 식사 및 피트니스 또는 여러 엔터테인먼트 시설에 접근하기 전에 최소 한 번의 백신 접종을 받았다는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인들은 2회 백신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하며, 뉴욕 시 직원들은 백신접종 의무화를 이미 시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월스트리트 직원들과 대도시에 사무실이 있는 기술회사들을 포함한 많은 고용주들 역시 자체적으로 백신의무화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의 백신의무화 조치 발표를 언론을 통해 접한 고용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연방정부, 주 정부 및 시 당국간의 보건정책은 서로 다르게 적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를 들어, 뉴욕 시와는 달리 뉴욕 주는 민간고용주들에게 백신의무화 정책을 강요하지 않고 있으며, 100명 이상의 고용주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접종 의무화 조치는 법원의 반대로 보류되었다.

현재 미국의 연방정부와 각 지방정부는 공중 보건정책에 있어서 서로 다른 프로토콜과 백신의무화 정책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연방, 주 및 시 보건정책에 대한 일관화된 조정이 먼저 선행되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일관화되지 못한 보건정책으로 인해 야기된 문제들이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