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7, 2021

루이지애나 주 경찰, 동료 경찰관들 살해혐의 고발로 해고 조치

루이지애나 주 경찰, 동료 경찰관들 살해혐의 고발로 해고 조치

Courtesy: Carl Cavalier

로날드 그린(Ronald Greene)이라는 사람의 사망에 연루된 루이지애나 주 경찰들의 살인 혐의 내부 은폐를 폭로했던 루이지애나 주 경찰인 칼 캐벌리어(Carl Cavalier) 경관이 주 경찰 당국으로부터 해고 통보를 받았다고 워싱턴 포스트와 NBC 뉴스등이 보도했다.

캐벌리어 주 경관(State Trooper)은 로날드 그린의 죽음에 동료 경관들이 연루되었지만, 그의 죽음과 관련돼 조직적인 은폐가 주 경찰 조직내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언론을 통해 폭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5월 10일, 그린은 루이지애나 주 먼로(Monroe) 근처에서 루이지애나 주 경찰(LSP)과의 추격전 끝에 사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당시 그의 가족은 LSP로부터 그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통보를 받았지만, 2년 후 대중에게 공개된 경찰의 바디 카메라와 자동차의 블랙박스에서는 다른 내용이 전해지고 있었다. 당시 영상에서는 그린이 사망하기 전 경관들에게 조롱당하면서 구타 당하는 모습이 찍혔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린의 사망에 3명의 경관들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중 한 명은 해고 당하기 전 자동차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비디오가 공개된 후 캐벌리어는 언론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건처리가 잘못되었다는 말과 함께, 당시 사건 관련자들과 기관장의 구속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루이지애나 주 경찰 대변인은 목요일 “캐벌리어 경관은 행정조사 결과 부서의 정책을 위반한 것으로 밝혀져 해고가 진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현재 캐벌리어 경관은 해고와 관련된 행정 조치가 완료되지 않아 계속 주 경찰 신분으로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캐벌리어는 자신이 흑인이라는 이유때문에 조직내에서 인종적 차별을 받았으며, 그린 사망과 관련하여 자신의 의견이 완전히 묵살되었다고 밝히면서 지난 9월 LSP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