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3, 2021

플로리다의 한 카운티, 백신여권 시행 후 350만 달러 벌금 부과돼

플로리다 주지사, 학교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급여 지급 보류 협박

Ron DeSantis

플로리다 주 보건부는 백신여권을 시행한 레온(Leon) 카운티에 대해 35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데일리 비스트등이 플로리다 주 보건부의 성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플로리다 주 보건부는 성명을 통해 “레온 카운티 당국은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서를 제공하도록 요구하면서 이에 불응한 직원 14명을 해고한 것은 명백한 위법”이라고 밝혔다.

플로리다 주지사인 론 드산티스는 지난 4월 백신여권을 시행해서는 안 된다는 주요 근거로 “자유와 개인정보보호 문제”를 언급했으며 이를 위반하는 카운티와 지자체에게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선언했다. 드산티스는 화요일 성명을 통해 “레온 카운티가 플로리다 주의 법을 위반하면서 전 현직 직원들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아무 잘못도 저지르지 않은 직원들을 해고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레온 카운티 측은 “우리가 카운티 직원들이 백신접종을 받았는지 확인하는 차원에서 해당 증명서를 직원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법적으로 완전하게 정당할 뿐만 아니라, 많은 직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카운티 군민들을 보호하는 카운티 차원의 의무로서 우리의 임무를 충실하게 이행한 것 뿐이다”고 드산티스의 주장을 맞 받아쳤다.

그러면서 레온 카운티의 고위 관계자들은 “드산티스 주지사의 입장은 공중보건에 입각한 전략이라기보다는 불행하게도 철저하게 정치적인 입장만을 고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면서 “우리 카운티는 문제가 되는 법령 적용에 대한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대응책을 사용하여 우리의 권리를 당당하게 행사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