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4, 2021

미 보건복지부, 직원들과 자원 봉사자들 의무 백신접종 요구

미 보건복지부, 직원들과 자원 봉사자들 의무 백신접종 요구

Xavier Becerra - Wikipedia

미 보건복지부(HHS)는 직원들과 자원 봉사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적으로 요구할 것이라는 발표를 했다고 폴리티코와 USA 투데이등이 보도했다. 하비에르 베세라(Xavier Becerra) 보건복지부 장관은 목요일 25,000명 이상의 보건복지부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접종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HHS 관계자는 이 요구사항이 9월 말까지 발효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연방 의무감인 비벡 머시(Vivek Murthy) 또한 목요일 공중 보건 서비스 위원회(Public Health Service Commissioned Corps)의 구성원들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월요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모든 현역 군인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고, 지난달에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모든 연방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음을 증명 하거나 엄격한 방역 프로토콜을 따라야 한다고 발표했다.

미 보훈처는 지난 금요일 재향 군인 건강 관리 시설에서 일하고 있는 의료 종사자들 외에도 의무 백신접종을 확대하여 해당 시설에서 일하고 있는 대부분의 직원들과 자원 봉사자 및 비정규 직원들에게도 백신접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보훈처는 재향 군인 건강 관리 시설에서 일하는 의사들에게만 의무 백신접종을 요구했었다.

백악관은 모든 연방 근로자들에 대한 백신 접종이나 정기적인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요구는 바이든 대통령이 민간 부문의 기업 지도자들과 대화한 후 연방정부 차원에서 먼저 백신접종이나 방역에 대한 모범을 보인 후 민간 기업들이 따라오는 방식의 모델 구축을 위해 실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 이후 여러 주요 민간 기업들이 연방정부와 같은 조치를 취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팀은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 의무를 금지하려는 공화당 주지사들의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 여러가지 다양한 조치들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연방정부 차원에서 끌어낼 수 있는 모든 수단들을 계속해서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