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4, 2021

체로키 보안관, 총기난사 용의자 “나쁜 하루” 발언 후 전격 교체돼

조지아 주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 대변인, 페이스북에 반아시아 코로나19 셔츠 사진 올려

Jay Baker - Cherokee County Sheriff

조지아 주에서 8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한 총기난사 범인에 대해 체로키 카운티의 공보관인 제이 베이커가 “그에게는 나쁜 하루였다”는 동정적 발언을 한 이후 언론들의 질타가 쏟아지자,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실의 홍보담당 책임자인 에리카 넬드너는 목요일 오후 그에게 보안관실의 공보관(대변인) 역할을 더 이상 맡기지 않을 것이라는 발표를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제이 베이커는 수요일 기자회견 이후 총기난사 범인을 두둔하는 발언으로 모든 언론들과 아시아 단체들로부터 엄청난 비난에 직면한 바 있었다. 베이커는 수요일(3/17) 기자회견에서 “그는 거의 지쳐 있었고, 그의 인생의 끝 자락에 서 있었다. 어제는 그에게 정말 나쁜 날이었고, 이것이 그가 한 일이다”고 말했다.

수사관계자들은 이번 총기난사가 인종적 동기에서 비롯된 것인지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21세의 총격범을 체포한 후 “그는 플로리다로 가던 중이었으며, 그 곳에서 추가 총격을 가할 가능성이 있었다”고 말하면서, 스파 총격사건에 대해 “증오 범죄 이외의 어떠한 다른 범죄로 보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프랭크 레이놀즈 보안관은 성명을 통해 베이커의 발언 중 일부는 “많은 논쟁과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베이커의 발언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부 사회운동가들은 베이커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인종차별적 언어가 담긴 티셔츠를 페이스북 게시물에 올린것과 그의 발언을 문제삼아 그의 해고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