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9, 2021

골드만삭스 분석가들, “일주일에 95시간 일하며, 비인간적 대우 견디며 일해”

골드만삭스 분석가들, “일주일에 95시간 일하며, 비인간적 대우 견디며 일해”

Pexels

골드만 삭스의 주니어 분석가들이 실시한 직장 설문조사에 따르면 그들의 열악한 근무조건은 일반 다른 직장인들의 직업과는 상당히 다를 수 있다는 느낌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CNN에 의하면 골드만삭스에서 일하고 있는 약 12명의 1년차 분석가들은 일주일에 평균 95시간 이상을 일하고 있으며, 하루에 5시간의 잠을 자면서 직장일을 감내하고 있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대다수는 이 투자은행에서 일하기 시작한 이후 정신건강이 크게 악화되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분석가는 보고서를 통해 “아침부터 자정 이후까지 일하는 것 외에 식사나 샤워, 다른 일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골드만삭스 대변인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13명의 1년차 분석가들로 구성된 자체선발 그룹을 통해 나온 것으로 지난 2월 경영진에게 조사결과를 발표한 것 이라고 밝혔다.

분석가들의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이번 주부터 소셜 미디어에 나돌기 시작했고 블룸버그 통신에 의해 보도된 후 알려졌다. 이 설문조사에 등장하고 있는 분석가들은 기본적으로 고용주에게 주당 근로시간을 80시간으로 제한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분석가는 “이것은 열심히 일하는 수준을 넘어선 것이다. 이건 그냥 비인간적인 것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문조사의 응답자 중 100퍼센트는 그들의 일로인해 친구나 가족간의 관계를 해친다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분석가들의 약 4분의 3은 자신들이 직장 내에서 일로 학대당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으며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도움을 구하거나 고려해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 분석가는 “몸이 항상 아프고 정신적으로 정말 어두운 곳에 있다”고 보고서에 썼다.

월가의 은행들, 특히 골드만은 높은 연봉과 상대적으로 더 높은 보너스를 지급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이번 1년차 분석가들은 그렇지 않다고 말하면서, 자신들은 금융계의 먹이사슬 바닥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보고서에 따르면 골드만을 비롯한 1년차 투자은행 분석가들은 평균 약 91,000달러의 기본급을 받는 것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불만들은 최근 몇 년 동안 월가은행들이 내세우길 원했던 자유롭고 진보적인 이미지들과 상충되고 있다.

실리콘 밸리는 인재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청바지와 후드 티등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다는 제안과 함께 드레스 코드를 파괴하며 인재를 영입했고, 대형 은행들 역시 실리콘밸리의 드레스 코드 정책을 모방하여 정장 및 넥타이 정장 규정을 풀고 가족 휴가 정책을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골드만은 또 드문 경우를 제외하고는 금요일 저녁 9시부터 일요일 오전 9시까지 분석가들이 사무실에 있지 말라는 “토요일 규정”으로 직원들의 주말을 보호하고자 했지만, 설문조사에 응했던 분석가들은 이 규정이 항상 존중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