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4, 2022

백악관, 일부 미국인들 이번 주말까지 1,400달러 받을 수 있어

공화당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경기부양 계획 발표 시한 지연

공화당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경기부양 계획 발표 시한 지연

더 힐 매체에 따르면 젠 싸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오늘 오후 일찍부터 코로나19 경기부양법안에 서명했기 때문에 미국 사람들은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1,400달러의 직불금을 은행계좌로 받기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코로나19의 경기부양 직불금은 계속해서 몇 주 간에 걸쳐 지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목요일 1조 9천억 달러의 코로나바이러스 구제법안에 서명했고, 사키 대변인은 1억5천850만 가구가 해당 직불금 수령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코로나19의 경기부양 직불금인 1,400달러의 지급 발행 속도는 국세청이 지난 12월과 1월달에 걸쳐 보냈던 600달러의 직불금 지급 속도와 비슷할 것이라고 국세청은 밝혔다. 당시의 직불금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한 지 이틀 만에 미국 사람들의 은행계좌에 입금되기 시작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유행과 관련된 경기 침체로부터의 회복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가능한 한 빨리 개인과 기업들에게 여러가지의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의원들을 설득하며 코로나바이러스 경기부양법을 통과시켰다. 그 법안에 포함되어 있는 여러 혜택들 중 개인이나 각 가정에게 지급되는 직불금이 가장 먼저 지출될 예정에 있으며, 다른 형태의 지원금 배분은 좀 더 오래 걸릴 수 있다.

답글 남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