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7, 2021

바이든, 트럼프 정부 트렌스젠더 군 복무 금지 해제

바이든, 트럼프 정부 트렌스젠더 군 복무 금지 해제

Pexels

더 힐에 의하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월요일 트럼프 정부의 트랜스젠더에 대한 군 복무 금지조치를 뒤집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 행정명령에 대해 미군에 복무할 자격이 있는 모든 미국인들은 군에 복무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정책에 입각한 조치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 소수자들이 그들의 성 정체성 때문에 군 복무에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되며, 미국의 강점은 다양성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오전 이문제와 관련하여 합참의장과 함께 금요일 확정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만날 예정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BTQ 활동가들은 성 소수자의 군 복무금지정책을 잔인하고 비이성적인 조치라고 비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7월 트위터를 통해 처음 이 조치를 처음 발표했다. 트럼프 정부는 당시 군 복무와 관련된 성별은 태어날 때 정해진 성별에 따라 군에서 봉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군내에서 트랜스젠더가 복무할 시 엄청난 의료비와 군대내에 혼란이 초래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 같은 조치로 성 소수자들은 크게 반발했고, 기독교 보수층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그 같은 조치를 강하게 지지했었다. 그러나 국방부가 의뢰한 2016년 랜드사 연구에 따르면, 트랜스젠더들의 군 복무가 의료비용에 미치는 범위는 극히 약소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