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8, 2021

파우치, 바이든 밑에서 일하는것 “자유로운 느낌”

Joe Biden, Anthony Fauci - Wikipedia

파우치는 “회의장에서 대통령과 모순되는 상황에 있는 것은 전혀 즐겁지 않다”고 말했다. 80세의 전염병 전문가인 그는 7명의 미국 대통령과 함께 했던 관록를 가지고 있는 미국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이다. 그런 그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책반에 앉아 트럼프로 부터 가해지는 공개적인 경멸을 참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지금 새 정부의 코로나19 대책과 새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어떤 면에서 그것은 반전의 성격이 강하다. 그는 트럼프 정권에서 소외되고 무시당했지만, 바이러스를 통제하지 못한채 심각한 결함을 가지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의 보건정책 수립을 어떻게든 도와서 꾸려나가야 했던 입장이었다. 그러나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기 시작하자, 트럼프의 보좌관들은 파우치가 TV에 출연해 경고하는 것을 방해하고, 그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브리핑하는 것을 차단하기까지 했다.

파우치와 트럼프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모든 대책에 있어서 의견이 완전히 엇갈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석에서는 파우치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말했지만, 그의 접근법에는 전혀 동의하지 않았다. 트럼프는 대중들의 시선을 의식해 파우치를 해고하지 못했지만, 트럼프의 지지자들은 파우치의 생명을 위협하며 협박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 상황이 바뀌었다. 파우치는 동부시간으로 목요일 새벽 4시 전에 깨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를 대신하여 세계보건기구에서 연설한다.

주립식당에서 바이든과 파우치는 전염병과 싸우기 위한 일련의 행정조치에 서명하기전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파우치는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코로나19 대책에 관한 전권을 부여받았다. 파우치는 바이든 대통령과 15분 전에 함께 있을 때, 나눈 대화를 “내가 그에게 말했던 매우 분명했던것중 하나는 우리는 완전히 투명하고 개방적이며 정직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이 잘못되더라도 서로 손가락질하지 말고 일을 바로잡는데 집중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은 과학과 증거에 기초해야 한다”는 말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파우치는 “이것은 말 그대로 15분 전에 대통령과 나눈 대화”라며 “대유행 사태에 대해 수개월 동안 전달하려 했던 엄중한 경고는 이제 백악관을 모욕하는 수모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파우치는 “우리는 여전히 매우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며 최근 사망한 40만 명의 사망자 수를 “매우 나쁜 의미에서의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목요일, 파우치는 트럼프 행정부의 자만하고 과신하던 시절과 느슨한 기간들이 끝났음을 알렸다. 그는 “이 정부의 새로운 것 중 하나는 관련자가 답을 알지 못한다면, 추측하지 말라고 했다. 그냥 모르면 모른다고 솔직히 말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