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8, 2020

애플, 아이폰 고의적인 속도 저하로 1억1,300만 달러 지불

Apple의 주식 분할, 지금 사야하나, 아니면 기다려야 하나?

Apple Store at Fifth Avenue, New York City - Wikipedia

CNN에 의하면, 애플은 배터리 수명을 연장하기 위해 구형 아이폰의 속도를 의도적으로 낮춘 이전 관행으로 인해 34개 주에 일정 금액을 지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갑자기 아이폰이 셧다운되는 배터리 문제에 대해 투명하게 밝히지 않았던 문제에 대해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 주 등 이와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억1,300만 달러(약 1,356억원)를 지불할 예정이다.

애플은 소비자에게 관련문제를 정확하게 공개하고 그 문제와 관련된 배터리를 교체해 주는 대신, 구형 아이폰의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2016년 12월 추진했다. 이 같은 관행은 애플(AAPL) 소비자들을 화나게 했고, 일부 소비자들은 이를 “배터리게이트”로 불렀다. 많은 애플 이용자들은 이러한 애플의 시도를 구형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아이폰의 구매를 간접적으로 강요하는 것으로 간주했다.

애플의 그러한 관행에 따라 주 정부 차원에서 수사를 시작했고, 그 수사를 지휘한 마크 브르노비치 애리조나주의 법무부 장관은 목요일(11/19) 보도자료를 통해 “빅테크 기업들은 소비자들을 향한 꼼수를 중단하고, 관행이든 뭐든간에 제품에 관계된 모든 진실을 있는 그대로 말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그느 “나는 이들 골리앗 기술 회사들이 사용자들이 알아야 할 중요한 정보를 숨길 때, 그들이 그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애플은 이례적으로 발빠르게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배터리 가격을 79달러에서 29달러로 일시 인하했으며, 아이폰 사용자가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그러면서 애플측은 2017년 성명에서 “우리는 애플 사용자들이 애플사에 대해 실망했다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에 대해 사과한다. 무엇보다도 애플제품의 수명을 의도적으로 단축하거나 제품의 질을 떨어뜨려 고객 업그레이드를 유도하는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발표했다.

사소한 애플의 실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법적인 문제에 직면하게 되었다. 지난 3월 애플은 아이폰 사용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제품을 사도록 강요하기 위해 아이폰 속도를 늦춘다고 비난하는 집단소송을 해결하기 위해 최대 5억 달러(약 6천억원)를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애플은 주정부에게 이와 관련된 벌금을 지불하는 것 외에도 자사 웹사이트에 아이폰 배터리 상태, 배터리 성능, 전원관리에 대한 업데이트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댓글 남기기